조명균 장관 “북핵 완성단계에 코리아패싱 일어날 수도”

[앵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핵무기가 완성되면 ‘코리아패싱’이 일어날 지도 모르겠다며, 그렇게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 진전을 우려한 발언이지만, 고위 당국자가 코리아패싱 가능성을 언급한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대북정책을 설명하기 위해 참석한 민족공동체 불교지도자과정 특강에서 북한의 핵개발 진전을 우려했습니다.

북핵 개발이 상당한 기술적 진전을 이뤘다며, 실제로 완성단계로 가게 된다면 ‘코리아 패싱’이 일어날 지도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는 소극적으로 우려하는 측면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한 뒤, 가능한 평화적 수단을 동원해 그렇게 가지 않게 하겠다고 했습니다.

북핵개발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이를 막아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인데, 고위당국자가 코리아패싱 가능성을 언급한 건 이례적입니다.

조 장관은 또 북한이 핵 개발을 주한미군 철수와 통일 문제에도 활용하려는 의도를 보인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해결은 절대로 있어선 안된다”며 평화적 해결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개성공단에 대해선 ‘남북관계 복원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재개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조 장관은 KBS 뉴스라인에 출연한 자리에서 북한도 남북대화에 대한 수요가 있어 인내심을 갖고 북측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여건이 되면 특사 교환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