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법보신문] 조불련, 조계종에 “판문점 선언 앞장서 이행해 달라”
등록일 2018-06-08

6월8일, 민추본 창립 18주년 축전서
남북 불교교류 실무협의 추진 제안도

북한 불교단체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가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에 창립을 축하하며 판문점 선언 이행 당부와 남북 불교교류 실무협의 추진의사를 밝혔다.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위원장 강수린, 이하 조불련)는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 스님, 이하 민추본) 창립 18주년 기념일(6월8일)을 앞두고 축전을 보냈다.

조불련은 “민추본의 18돐을 축하하며 통일보살로서 사명을 다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한다”며 “남북불교 교류협력을 위한 실무협의를 정세추이를 보면서 시기·장소를 정하고 추진하자”고 전했다.

그러면서 불자들에 자주 통일과 평등, 화해 화합을 이념으로 판문점선언을 이행하자고 촉구했다. 이들은 “4월 성사된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이 이뤄졌다”며 “우리 불자들은 불자본연의 자세에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행을 위한 실천행을 더욱 과감히 펼져나가자”고 촉구했다.

민추본은 “한반도 평화 통일과 남북불교 교류협력·단합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다음은 축전 전문.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앞

조계종민족공동체추진본부결성 18돐을 축하하며 귀 단체의 모든 법우들에게 따뜻한 동포애적인사를 보냅니다.
귀 단체는 결성이래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조국통일의 법등으로 높이 추켜들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불퇴전으로 용맹정진해왔습니다.
이 나날 북과 남의 불교도들은 불심화합하여 금강산 신계사공동복원과 평양 법운암공동단청 및 개금불사를 원만성취하였으며 어려운 속에서도 금강산 신계사 합동법회와 묘향산 보현사에서의 8만대장경판각 1천년기념법회 등 통일불사들을 진행하고 그를 통하여 북남불교도들의 단합된 힘과 통일의지를 시위하였습니다.
고진감래라고 오늘 우리 민족의 앞길에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찬란한 미래가 펼쳐지고있습니다.
지난 4월 27일 북과 남의 수뇌분들께서는 분렬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이 땅에 더 이상 전쟁이 없을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였음을 8천만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선포하시였습니다.
온 겨레와 전 세계가 찬양하는 판문점선언은 북남관계의 새로운 력사를 써나가는 출발선에서 북과 남이 터쳐올린 장엄한 신호탄이며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자주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력사적리정표입니다.
북남수뇌분들께서 지난 5월26일에 또다시 판문점에서 만나시여 4.27선언을 신속히 리행해나가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해결하여야 할 문제들과 현재 북과 남이 직면하고있는 문제들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들을 교환하시고 만족한 합의를 이룩하신것은 우리 겨레모두에게 새로운 희망과 활력을 안겨주고있습니다.
오늘의 현실은 자비와 평등, 화해와 화합을 리념으로 하고있는 우리 불자들로 하여금 불자본연의 자세에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미래가 담겨져있는 판문점선언리행을 위한 실천행에 더욱 과감히 떨쳐나설것을 요구하고있습니다.
우리는 귀 민추본이 창립취지에 맞게 판문점선언리행에 앞장서나감으로써 부처님의 일불제자, 통일보살로서의 사명을 다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합니다.
다시한번 귀 단체의 결성 18돐을 축하하면서 귀 민추본의 의로운 행업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가득할것과 모든 분들의 법체건강을 기원합니다.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

불기2562(2018)년6월8일

다음글 [불교신문] “비핵화 의지 보인 北, 은닉 가능성 희박”
이전글 [통일뉴스] 강제징용 남북공동대응을 준비하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