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불교신문] 지금 북한의 문화유산은 어떤 모습일까?
등록일 2020-09-07
지금 북한의 문화유산은 어떤 모습일까?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09.07 17:28
  •  호수 3613

​​​​​​​민추본 특별 사진전 개최
9월15~20일, 10월17~24일
해방 전후 모습 비교 전시
일제 강점기 당시의 금강산 유점사 전경. 지금은 군사지역에 포함돼있어 확인이 불가능하다. 터만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제 강점기 당시의 금강산 유점사 전경. 지금은 군사지역에 포함돼있어 확인이 불가능하다. 터만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남과 북이 갈라진지 75남북 교류로 일부 북한내 사찰이 공개된 적은 있으나 정확한 현황과 실태는 알려져 있지 않다. 3세대가 지난 지금에도 남쪽에는 금강산 유점사에 뿌리를 둔 스님들이 있는 등 남과 북의 불교를 따로 나눌 수 없는 동질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

분단 75년을 맞아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스님)가 북한에 남아 있는 민족 문화유산의 과거와 현재를 살피는 특별 사진전을 개최한다남북 불교 교류를 이어오며 축적한 자료 70여점이 공개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특별전은 9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린다. 1017일부터 24일까지 서울 봉은사에서 2차 전시회도 마련된다.

2011년 민추본이 남북불교 교류를 통해 간행한 도록 <북한의 전통사찰(전 10)>에 수록된 사진과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해방 이전의 유리건판 사진이 비교 전시된다지금은 소실되어 터만 남아 있는 유점사마하연장안사 등의 현재 모습과 소실 전 모습을 비교할 수 있다현재 남아 있는 문화유산들도 과거 모습과 비교하며변화상을 살필 수도 있다.

민추본은 남북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인식 제고공감대 확산과 남북간 동질성 확인을 위해 이번 전시회를 마련했다남북 관계가 끊임없이 변화하는 중에도 꾸준히 진행해 온 통일 강좌와 교육 등의 프로그램의 폭을 넓히는 취지도 담겼다.

민추본 사무총장 도성스님은 지금 당장 갈 수 없는 북한 내 문화유산의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살필 수 있고현재 경색된 남북관계 속에서 북한의 문화유산을 사진으로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제강점기 당시의 정양사와 지금의 정양사.
일제강점기 당시의 정양사와 지금의 정양사.
다음글 [불교신문] "북한의 문화유산 한 눈에"…전시회 개막
이전글 [BTN] 한반도 종전 위한 평화 캠페인 전개
목록